지장보살 특별전 > 청년법회

청년법회

청년법회

지장보살 특별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가세나

본문

‘지장보살’ 특별전 개막

내년 1월 16일까지 불교중앙박물관서 계속


  우리 종단 불교중앙박물관이 진행하는 ‘삶, 그 후 - 지옥중생 성불할 때까지’ 특별전이 11월 23일 오후 3시 열린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됩니다. 이번 전시는 국내 각 사찰과 박물관에 소장된 지장보살(地藏菩薩)과 관련된 유물 85점(보물 6점 포함)을 한자리에 모은 것입니다.


  관음ㆍ보현ㆍ문수보살과 함께 대승불교의 4대 보살로 불리는 지장보살은 “모든 중생을 다 제도해 마침내 그들이 보리를 깨달아 얻고 지옥이 다 빌 때까지 결코 성불하지 않으리라(衆生度盡 方證菩提 地獄未空 誓不成佛)”는 서원을 세웠다는 대자대비의 보살입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대표작으로는 선운사의 금동지장보살좌상(보물 279호), 예천 용문사 목조지장보살좌상, 안성 청룡사 감로왕도(보물 1302호), 옥천사 보장각의 시왕도, 기림사의 지장보살본원경(보물 959호) 등입니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되며, 제1부 ‘명부세계’에서는 불교에서 인간이 죽은 후 3년간 받는다는 10번의 재판을 관장하는 염라대왕을 비롯한 시왕(十王)과 시왕들이 사는 여러 지옥을 표현한 유물이 전시됩니다. 2부는 지장보살을 형상화한 유물을 소개합니다. 불화나 불상에서 지장보살은 민머리 또는 두건을 쓴 스님의 상호를 하고 한 손에는 고리 여섯 개가 달린 긴 지팡이인 석장(錫杖)을 쥐고, 한손에는 구슬을 든 모습입니다. 3부에서는 남은 자들이 망자를 위해 행하는 의식을 소개하는 유물들인 감로왕도나 지장보살도, 현왕도 등이 소개되고, 4부에서는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아미타신앙과 관련된 아미타삼존상이나 아미타삼존도 등 지장신앙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유물이 선보입니다.


  이날 개막식에서 불교중앙박물관장 흥선스님은 “이번 특별전은 대승불교의 사대보살 중 한분이신 지장보살을 주제로 하여 불교의 사후세계관을 보여주고, 지장보살의 자비를 통하여 극락세계로 인도하는 지장신앙의 의미를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총무원장 자승스님을 치사를 통해 “이번 전시는 미혹한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큰 서원을 세우신 지장보살의 뜻을 기리는데 의미가 있다”며 “사부대중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 어리석음으로 인해 죄를 짓는 과오를 범하지 않고 여러 생에 걸쳐 공덕을 쌓아 마침내 생사윤회의 고통이 없는 경지에 오르는 것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개막식에는 총무원장스님과 호계원장 법등스님, 문화부장 효탄스님, 사서실장 경우스님, 불교중앙박물관장 흥선스님, 불교문화재연구소장 미등스님, 전 호법부장 도진스님, 최광식 국립중앙박물관장, 한나라당 조윤선 의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문의>불교중앙박물관 02-2011-196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8013)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167Tel : 02)2650-2200팩스 : 02)2650-2201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국제선센터.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