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2일 오마이뉴스[[모이] 연꽃, 그리고 손 안에 담은 '부처님 오신 날'] >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

5월22일 오마이뉴스[[모이] 연꽃, 그리고 손 안에 담은 '부처님 오신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제선센터 작성일18-05-24 11:48 조회423회 댓글0건

본문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오늘(22일)은 부처님 오신 날. 집 근처에 국제선센터가 있어 매년 부처님 오신 날이면, 소소한 즐거움을 아이들과 함께 누린다. 비록 불자가 아니더라도.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이날 누리는 즐거움 중 첫 번째가 마음의 휴식이다. 해가 지면 더 아름다워지는 연등 불빛이 어둠을 밀어내듯이 마음을 비춰준다.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두 번째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체험이다. 누구나에게 열려 있는 이날 행사 장터는 평범한 듯하지만 평범하지 않다. 나눔과 베풂, 채움과 비움이 어울리는 마당이다.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이날도 아이들과 함께 연꽃을 만들고, 페이스 페인팅도 하고, 이런저런 볼거리를 즐길 수 있었다. 작은 성의지만 '보시'를 통해 우리가 받은 행복에 대한 답례도 했다.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아마도 이런 게 부처가 우리에게 주는 선물이 아닐까? 부처는 멀리 있지 않고, 바로 우리 생활이자 그 자체라고 말씀하시는 듯하다.

큰사진보기
ⓒ 유창재

관련사진보기


#부처님오시는날 #연꽃 #연등 #국제선센터 #오늘이가면 #크리스마스를_기다리자!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36907&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8013)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167Tel : 02)2650-2200팩스 : 02)2650-2201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국제선센터.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